Home > 정보광장 > 담배이야기
  • board
    "공원내 흡연구역 설치하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11/18
    첨부파일

    ■ 담배인삼신문 : 2011년 11월 16일자 기사입니다

     

     

     

    담소협, 서울시 설치 유보 방침에 강력 반발

    한국담배소비자협회(회장 정경수, 이하 담소협)는 지난 11일 서울시의 ‘서울시 금연공원 내 흡연구역 설치’ 전면 유보 방침에 대해 “흡연자와의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며 “기존 합의된 사항에 대한 조속한 시행과 서울시민 모두가 공감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담소협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가 단 한 사람(박재갑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의 요청으로 이 계획을 철회한 것은 1000만 담배소비자의 입장은 안중에도 없다는 것의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또 “서울시가 금연조례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 공청회 및 토론회를 진행하면서 비흡연자와 흡연자 모든 시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합의해 온 내용들을 지금에 와서 철회한다는 것은 흡연시민의 기본권을 철저히 무시하는 것으로 흡연자들은 공원도 이용하지 말라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의 경우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는 동시에 흡연자의 흡연권 또한 확실하게 보장해주고 있다”며 “‘금연구역 내 흡연구역’ 설치가 오히려 간접흡연의 피해를 줄이는 지름길이자 흡연시민의 권리를 보장해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울시 재정 중 지방세 11조5957억원에서 담배소비세가 5677억원, 담배소비로 인한 지방교육세가 2838억원으로 총 지방세의 14%를 차지한다”며 “이만큼 세금을 부담하고 있는 담배소비자를 위해 서울시는 그동안 공식적인 법정 흡연구역 하나 설치해 주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금연구역 내 흡연구역 설치에 대한 ‘서울시민 열린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운동을 실시하겠다”며 “서울시가 흡연구역 설치 철회를 강행할 경우 흡연시민이 ‘서울시에서 담배 안사서 피우기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 7일 한국담배제조및매매금지추진운동본부 대표 박재갑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이 항의공문을 통해 금연공원 내 흡연구역 설치계획 철회를 요구하자 이를 즉각 수용했다.


    박상호 기자 <제2088호 2011년 11월 21일 월요일>

    다음글흡연자 배제 금연토론회 "속보이네"
    이전글노래에 술,담배 언급 "유해음반 지정 못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