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광장 > 담배이야기
  • board
    대전시 '금연조례 개정' 공청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1/09/01
    첨부파일

    ■ 담배인삼신문 : 2011년 8월 1일자 기사입니다.
     
    "실외공간 금연구역서 제외해야"
    대전광역시는 지난달 21일 ‘대전광역시 금연환경 조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시청 세미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로 금연구역을 지정·운영함은 물론 1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가 가능함에 따라 전문가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기존 조례를 개정하기 위해 열렸다.

    제1부 주제발표에서는 임민경 국가암정보센터장이 ‘국내외 금연정책 동향’을 설명하고, 이진용 건양대학교 교수는 ‘대전광역시민 흡연 현황 및 실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어 2부에서는 김은지 금연운동협의회 사무국장을 비롯해 정경수 한국담배소비자협회장, 박순우 대구가톨릭대학 교수, 문창기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기획국장 등이 지정토론을 했다.

    이날 유일하게 담배소비자 입장에서 발표한 한국담배소비자협회 정경수 회장은 “최근 정부나 각 지방자치단체의 흡연규제정책이 무조건 금연구역의 확대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자연정화가 되는 넓은 실외 공간은 금연구역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회장은 또 “금연조례의 실효성을 위해 시행에 앞서 철저한 사전조사를 거쳐 금연구역을 지정하는 것과 더불어 반드시 별도의 흡연구역을 지정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금연구역 위반에 따른 과태료는 3만원 이하를 건의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09년부터 조례를 제정해 한밭수목원 및 버스 유개승강장 1150곳을 금연 권장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박상호 기자   <제2074호 2011년 8월 1일 월요일>





    다음글“잎담배 매매값 올려달라”
    이전글기습인상 다국적기업 담배판매량 급감추세

    목록